[기사] 원격 의료영상 진단로봇시스템 개발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Home > 게시판 > 공지사항

공지사항

[기사] 원격 의료영상 진단로봇시스템 개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욱성미디어 작성일19-07-29 16:57 조회3,570   댓글0

본문

 

원격 의료영상 진단로봇시스템 개발

2017-11-27기사 편집 2017-11-27 15:55:07첨부사진1
원격 초음파 진단 시연 장면. 사진=한국기계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원격으로 초음파 진단을 할 수 있는 의료영상 진단 로봇 시스템을 개발했다.

해외에서 제작된 것보다 가볍고 의사의 자유로운 움직임을 구현한 기술로 세계에서 처음이다. 

27일 한국기계연구원에 따르면 대구융합기술연구센터 의료기계연구실 서준호 박사 연구팀이 원격 의료영상 진단로봇시스템인 'RADIUS'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도심지역 병원의 영상전문의에게 필요한 마스터 로봇과 원격대상 지역의 환자에게 필요한 슬레이브 로봇을 개발했다. 

울릉보건의료원, 서울 삼성병원, 욱성미디어 등과의 협력을 통해 인터넷망만 연결돼 있으면 화상통신과 초음파 진단영상·로봇 제어가 가능한 전용 통신 플랫폼도 개발하고, 성공적으로 원격 초음파 영상진단 테스트를 마쳤다.

도심지역의 초음파 진단전문의가 마스터 로봇의 초음파 진단 기구를 평소와 같이 움직이면 원격대상지역의 환자 위에 놓인 슬레이브 로봇이 똑같이 움직이면서 초음파 영상을 얻어내고, 화면에 실시간으로 그 영상을 전송한다. 

연구팀은 마스터 로봇의 자유로운 움직임을 슬레이브 로봇이 민첩하게 구현할 수 있도록 회전 구동기를 기반으로 한 병렬 로봇을 만들었다. 

또 도심지의 의사가 손에 쥐고 진단하는 도구 '프로브'를 360도 회전시키기 위해서 골격 중간에 관절을 하나 추가했다.

의사가 초음파 진단을 할 때 팔의 속도를 분석하여 마스터 로봇과 슬레이브 로봇의 움직임을 테스트한 결과 육안으로 봤을 때 오차를 감지하지 못할 정도로 실시간 구현이 가능한 것을 확인했다. 

손으로 들 수 있을 정도로 작은 사이즈도 강점이다. 진단 도구인 프로브를 제외하면, 사람 몸 위에 올라가는 슬레이브 로봇은 1.5㎏에 불과하다. 현재 시장에 출시된 프랑스 A사의 제품은 3.5㎏ 수준으로, 별도의 거치대가 필요하고 프로브의 자유도도 떨어져서 연속적인 진단이 어렵다.

원격 초음파 진단 기술의 소외지역 적용을 위한 전문가 자문에 참여한 손경식 울릉보건의료원장은 "초음파는 현대 진료의 청진기라고 할 만큼 안전하면서도 유용한 진료 도구로 꼽힌다"며 "특히 복부나 간, 담낭, 자궁, 근육까지 다양한 질환을 사전에 진단할 수 있기 때문에 의료 소외지역에서도 보다 심도 있는 치료가 필요한 상황인지 판단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준호 선임연구원은 "앞으로 마스터 로봇을 조작하는 전문의에게 슬레이브 로봇과 환자간의 접촉 힘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햅틱' 기술까지 개발할 계획"이라며 "개발된 기술이 현장에 적용되어 국민의 건강을 지키고 환자는 더욱 편하게 진료 받을 수 있는 따뜻한 기계기술이 확산될 수 있도록 후속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원격 초음파 진단을 위한 마스터 로봇과 슬레이브 로봇. 사진=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첨부사진3

 

원격 초음파 진단 시연 장면. 사진=한국기계연구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목록

게시물 검색

접속자집계

오늘
74
어제
172
최대
323
전체
221,534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